고객센터
 
 
  최종편집: 2018년 08월 19일
 

마실 나가기

역사여행

기차여행상품

팔도 추천여행지

캠핑갤러리

세계여행

나의 여행포토

익산여행

 

 

    3쪽 / 9쪽 (총 83개)
철원으로 ‘여행’을 떠나본 적이 있는가 (634)
열차는 빠르지 않게 강원도를 향해 나아간다. 차창 밖 풍경은 시간을 천천히 되감고 있다. 달릴수록 건물은 낮아지고 색이 조금씩 바래진다. 늦가을의 날씨와 잘 어울린다. 열차 중앙에 위치한 DJ 박스에선 신청곡..
가을아 잘가라…억새들의 하얀 손짓 (451)
깊은 가을에 찾는 창녕 우포늪은 다가서는 느낌이 다르다. 한여름 우포의 전경이 융단을 깔아놓은 듯 초록이 강렬했다면 가을 우포는 철새와 갈대, 물억새의 세상이다. 늪 주변을 걷다 보면 오솔길에서는 머리를 ..
30년 만에 얼굴 드러낸 화순적벽 (895)
요즘 사람들의 눈길이 쏠리고 있는 곳 가운데 하나가 전남 화순군에 위치한 화순적벽(노루목적벽)이다. 화순적벽을 품고 있는 동복댐이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지정돼 민간인의 출입이 통제된 이후 30년 만에 개방됐..
자연과 인간의 아름다운 동행 군산세계철새축제 (237)
겨울의 진객을 만날 수 있는 곳, 금강호는 서해안의 넓은 갯벌과 갈대밭, 그리고 농경지가 어우러져 있다. 해마다 겨울이 되면 이곳에는 가창오리를 비롯해 큰고니, 청동오리, 큰기러기 등 다양한 겨울철새들이 모..
명상여행 <강원도 양양> (324)
강원도 양양 구룡령은 한적한 가을 산책이 어울린다. 양양의 고개 중 고요함이 깃든 사색의 고개다. 최근 한계령이나 미시령이 번잡해진 것은 오히려 다행이다. 구룡령은 예전 태백산맥 넘어 영서·영동을 잇는 주..
붉은 노을 산사의 저녁, 마음도 붉어지다 (440)
소백산 자락에 서리가 내리면 영주의 가을은 사색에 잠긴다. 붉고 노란 기운이 절과 길을 감싸며 고즈넉함을 더한다. 국보와 보물이 가득한 영주 부석사는 오후 느지막이 들르면 좋은 산사다. 관광객들이 썰물처럼..
아름다운 서울 단풍길 94곳 소개 (332)
기상청이 서울시내 단풍이 북한산은 이달 28일경, 도심지역은 이보다 조금 늦은 11월 초순에 절정을 이룰 것으로 예측한 가운데, 서울시는 멀리 가지 않고도 주변에서 즐길 수 있는 총 166.77㎞, ‘서울 단풍길 94..
울산 태화강으로 (295)
2014 태화강 생태탐방 교실은 관광주간을 맞아 특별히 마련됐다. 원래 태화강의 생태탐방 프로그램은 철새가 도래하는 여름과 겨울철에만 정기적으로 운영되고 있는데, 관광주간을 맞아 특별히 11회를 추가로 편성..
나불도 1박2일 가족 여행 (396)
포뮬러원(F1)이 멈췄다고 영암에 갈 이유가 사라졌다 여겨서는 곤란하다. 월출산에 단풍이 들기만을 기다릴 이유도 없다. 영산강 하구언 나불리에는 지난 6월 전라남도농업박물관 안에 문을 연 쌀박물관과 한옥호..
전남 무안 회산 백련지 (412)
깊은 연잎과 연꽃을 만나려면 무안 일로읍 회산 백련지에 머물 일이다. 동양 최대의 백련 서식지로 33만 평방미터에 아득하게 꽃을 피워내는 곳이다. 법정 스님은 백련지와 처음 조우한 뒤 “여름 더위 속 회산 백..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