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최종편집: 2018년 06월 24일
 

마실 나가기

역사여행

기차여행상품

팔도 추천여행지

캠핑갤러리

세계여행

나의 여행포토

익산여행

 

 

    3쪽 / 4쪽 (총 33개)
목포 근대문화유적 (805)
목포 대부분의 길목들은 항구도시 100년 세월을 담아낸 터전들이다. 일본인거리를 거쳐 서산동·온금동 등 옛 도심 일대를 거니는 데는 서너 시간이면 족하다. 숨 한번 고른 뒤 박물관들이 늘어선 갓바위 거리를 ..
강인한 선비정신 배우다 (410)
역사 속에서 잊혀졌던 사람들을 발굴해 그들의 업적을 되짚어보고 재평가해보는 작업은 매우 뜻깊은 일인 듯하다. 지금껏 알지 못했던 역사의 단면을 알아가는 기쁨과 함께 올바른 역사 인식을 함양하는 데에도 도..
해미성지에 남아있는 박해의 흔적들 (372)
17일 해미읍성에는 4만1000여명의 인파가 몰린 가운데 교황이 집전하는 제6회 아시아청년대회 폐막미사가 진행됐다. 아시아 청년들은 지난 15일, 당진 솔뫼성지에서 교황과 만난 데 이어 이날 대한민국 최대 천주..
스스로 가꾸어 더 아름다운 성지, 나바위 (533)
교황의 방한이 3일도 채 남지 않았다. 지난 7일 오후에 찾은 익산시 망성면에 위치한 나바위 성지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걸려있었다. 궂은 날씨에도 많은 순례자들이 방문해 성지를 둘..
세월이 무상한 견훤왕릉 (716)
견훤왕은 고려(高麗) 태조(太祖) 19년(936) 황산불사(黃酸佛寺)에서 세상을 떠났으며, 죽을 때는 완산(完山)이 그립다고 하였으므로 완산을 향하여 이곳에 묻었다고 한다.
서울에도 있다, 산티아고 순례의 길 (277)
교황 프란치스코의 방한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광화문에서 있을 한국 천주교 순교자 124위의 시복식과 아시아 청년회의 참석을 위해 4박5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우리 국민은 약하고 가난한..
유네스코 등재 남한산성 (628)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6월 22일 카타르 도하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8차 세계유산위원회 총회를 통해 남한산성의 세계유산 등재를 결정했다
유성룡 선생의 흔적을 따라 ‘안동 하회마을’에 가다 (336)
길 속에서 지혜를 찾는다. 지식에 경험이 더해져야 비로소 ‘살아있는’ 지식이 된다. 국립중앙도서관이 시행 중인 ‘길 위의 인문학’이 바로 그런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인문학 저서의 배경이 되거나 선..
조선 오백년…한걸음 한걸음 옷깃을 스치다 (319)
서울 한양도성길은 조선왕조 오백년 역사와 굴곡 많은 한국 근·현대사를 마주할 수 있는 길이다. 특히 4코스 인왕산 구간은 한양도성길 중 가장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곳이다. 거리는 5.3킬로미터밖에 안 ..
너른 평야를 굽어보며 1,400년 익산을 지키다 (490)
익산은 예로부터 금강과 만경강이 에돌아 흘러나가며 넓은 평야를 만들어낸 풍요로운 고장이었으며 큰 강과 지류가 흘러 수로를 이용할 수 있는 교통의 중심지였다.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