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최종편집: 2018년 09월 23일
 

 공연안내

 공연예약

 초대권 발급

 공연후기

 문화/예술소식

 영화평론

 메세나

 문화예술인DB

 문화예술단체

 문화기반시설

 

분노, 그 아름다움의 미학…자크 드와이옹 감독 영화 ‘러브배틀’

 

분노에 가득 찬 여자와 그녀의 분노에 매료된 남자의 뜨거운 사랑을 담은 영화 ‘러브배틀(원제: Love Battles)’이 1월 16일(목) 개봉한다.

영화 <러브배틀>은 아버지에 대한 분노와 그리움으로 혼란 속에 있던 여자가 옛 연인과 다시 연인관계를 시작하면서 사랑인지 싸움인지 모를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며 내면에 가지고 있던 분노와 증오라는 감정을 서로에게 폭발시킨다.

<러브배틀>의 자크 드와이옹 감독은 네 살배기 아이 뽀네뜨가 엄마의 죽음과 그 이후 성장 과정을 감성적으로 담은 영화 <뽀네뜨>로 국내 영화 팬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그는 <뽀네뜨>를 통해 베니스 영화제 국제 비평가상을 포함 3개 부문의 수상은 물론 뉴욕 비평가 주간에서도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하는 등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으며 알랭 레네, 에릭 로메로, 자크 리베트 감독과 함께 감정의 미세한 떨림을 가장 잘 포착해내는 감독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 그가 분노와 사랑을 담은 영화 <러브배틀>로 제63회 베를린 영화제 파노라마 부문에 공식 초청되며 이미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더불어 영화 <사랑을 부르는 이름>으로 제36회 세자르 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으며 프랑스를 대표하는 차세대 여배우로 발돋움한 배우 사라 포어스티어와 찰리 채플린의 피를 이어받은 제임스 시어리가 주연을 맡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다. 섬세한 묘사와 감정 표현의 마술사 자크 드와이옹 감독과 최고의 배우들이 만나 관객들에게 새로운 충격을 선사할 영화 <러브배틀>은 1월 16일(목) 극장가에서 만나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