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최종편집: 2018년 10월 22일
 

 집중 탐방

 포토갤러리

 할부인생 탈출

 행복한 사람들

 익산댁 수다방

 멋쟁이들

 건강한 생활

 계절풍경

 신상품정보

 

 

“퇴근 후 또 출근 해도 괜찮아” 직장인 10명 중 9명은 ‘투잡족’ 희망

 

어려운 경제 상황 속 직장인 10명 중 9명은 본업 외 부업을 병행하는 ‘투잡(two-job)’을 원하고 있으며 10명 중 2명 이상은 본업과 부업에 양다리를 걸치고 있는 ‘투잡족’ 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이사 최인녕, job.findall.co.kr)이 남, 녀 직장인 915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투잡 열풍’에 대해 조사한 결과 90.8%가 ‘투잡을 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또한 직장인 25.6%는 현재 ‘투잡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투잡을 하는 이유로는 ‘물가는 올라 생활비가 부족한데 월급은 오르지 않아서’가 45.1%로 가장 많았고, ‘결혼, 여행, 노후 등 목돈을 마련하기 위해서’(24.1%), ‘카드값, 대출금 등 빛을 갚아야 해서’(15.7%)가 그 뒤를 이으며 경제적 이유가 가장 큰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 외에 ‘본업 외 추후 하고 싶은 일을 간접적으로 체험하기 위해서’(11.3%), ‘현재 다니고 있는 회사가 불안해서’(3.8%)의 이유로 투잡을 원했다.

직장인들이 가장 하고 싶은 투잡의 종류로는 ‘재택근무로 할 수 있는 사무직’(45.4%)을 꼽았다. 다음으로 ‘현재 본업과 관련된 프리랜서 알바’(22.8%), ‘음식점/호프집/편의점 등 야간알바’(12.1%), ‘창업’(9.8%), ‘학원강사/과외’(6.7%), ‘대리운전’(3.1%)의 순이었다.

투잡을 할 때 가장 고려하는 사항으로 49.7%가 ‘투잡을 하는 시간대’라고 답해 직장과 투잡 두 마리 토끼를 모두 놓치지 않으려는 직장인의 마음이 알 수 있었다. 이어 ‘투잡의 수입’(27.4%), ‘투잡을 하는 곳의 위치’(11%), ‘자아실현, 자기개발. 경력에 도움 여부’(7.2%), ‘체력 소모의 여부’(4.8%)라고 답했다.

투잡을 통한 수입이 얼마 정도면 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30만원~50만원’과 ‘50만원~70만원’이 각각 33.6%, 24.6%를 차지한 반면 ‘10만원 미만’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2.8%에 그쳐 실속형 투잡족 보다 생계형 투잡족이 많음을 알 수 있었다.

한편, 투잡을 원하지 않는 이유로는 40.2%가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를 선택했으며 이어 ‘체력적으로 힘들어서’(31.5%), ‘본업만으로도 힘들고 벅차서’(25.4%)라고 답했다. ‘현재 경제적으로 만족스러워서’라고 답한 응답자는 3%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