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최종편집: 2018년 07월 18일
 

정치

행정

경제

사회

교육

문화/연예

건강/스포츠

포커스

인물

6차산업

여성

시의회

사건/사고

 

 

돈거래 한 의사-교수 무더기 적발

 

학위 논문을 대필해주는 대가로 금품을 주고 받은 의대 교수와 의사들이 무더기로 기소됐다.

전주지방검찰청 형사2부(부장 최헌만)는 25일 논문을 대필해주거나 심사 과정에서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 등)로 A(51)씨 등 도내 한 대학 의대 교수 11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의대교수들에게 돈을 건넨 혐의(배임증재 등)로 B(46)씨 등 의사 16명도 기소했다.

A씨 등 교수들은 2007년 3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논문 대필 및 심사 통과를 해주는 조건으로 모두 11명으로부터 9,300여만원을 건네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교수들은 논문을 대신 써준 뒤, 자신이 직접 논문 심사위원으로 참석해 통과시키는 수법으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게 학위를 취득한 이들은 모두 16명(박사 9명, 석사 7명)에 달했다.

석사학위는 360~550만원, 박사학위는 1,000~1,200만원선에서 거래된 것으로 조사됐다.

교수들은 박사논문 심사를 청구하기 위해서는 학회지에 2회 이상 논문을 등재해야 한다는 기준을 충족하기 위해 대필논문 등 26편의 논문에 연구과정에 참여하지도 않은 대학원생을 저자로 개제하기까지 한 것으로 밝혀졌다.

교수들은 논문대필의 대가로 의사들로부터 받은 현금 대부분을 연구원 인건비와 교실 운영비 등으로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교육부에 교수들의 위법사실을 알리고 부정한 방법으로 학위를 취득한 의사들에 대해서도 해당 대학에 통보해 학위 취소 등 행정절차를 밟게 할 방침이다.

검찰 관계자는 “논문대필 등의 범죄를 저지르다 적발된 교수들이 법의 심판을 받아왔음에도 여전히 일부대학에서 허술한 논문심사가 이뤄지고 있음이 드러났다”며 “이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엄정한 법의 심판을 비롯, 논문심사 강화와 교비연구비 지급의 투명성 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대학 관계자는 “그 동안 대학을 아껴준 지역민들에게 불미스러운 일로 이름이 올라 죄송할 따름이다. 법의 처분에 따라 해당 교수들을 인사조치 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정경재 기자 yellowhof@sjbnews.com

 


출처 : 새전북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