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최종편집: 2018년 12월 15일
 

정치

행정

경제

사회

교육

문화/연예

건강/스포츠

포커스

인물

6차산업

여성

시의회

사건/사고

 

 

 

비 나리는 호남선의 시작점은 익산이였다.

  

2016-07-19 16:31:27

 

신익희 선생 익산에서 서거 계기, 대중들 애도하며‘비 나리는 호남선’ 불러

 

(+)글자크게 | (-)글자작게

 


목이메인 이별가를 불러야 오르냐

돌라서서 피눈물을 흘려야 오르냐

사랑이란 이런가요 비나리는 호남선에

헤여지던 그 인사가 야속도 하드란다. (비 나리는 호남선 가사 中)

‘비 나리는 호남선’으로 유명한 원로가수 손인호 선생이 지난 16일 운명을 달리했다.슬픈 사랑과의 이별을 노래한 ‘비 나리는 호남선’에는 현대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유명한 일화가 있다.

때는 1956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5월 5일 당시 대통령후보였던 민주당 해공 신익희 선생(이하 신익희 선생)이 지방유세를 위해 호남선 열차에 몸을 실었다. 열차가 익산 함열읍 석매리쯤 이르렀을 때 신익희 선생이 갑작스런 뇌일혈로 쓰러지는 사건이 발생한다.

이리역(지금의 익산역)에 도착 후 호남병원에 옮겨져 응급조치를 취했지만 신익희 선생은 끝내 숨을 거두고 말았다. 그 후 유해를 실은 앰뷸런스가 이리에서 효자동 고인의 자택에 이르는 동안 신익희 선생을 기리며 대중들이 불렀던 추모곡이 바로 ‘비 나리는 호남선’이다.

신익희 선생을 애도하기 위해 수백명의 사람들이 노래를 불렀던 이유가 이 안타까운 사건을 기억하며 끝까지 간직하고자 하는 바램으로 노래를 부른 것은 아니였을까?

전국적으로 애도하며 불렀던 그 노래의 시작점에는 이리(현 익산)와 이리시민(현 익산시민), 이리역(현 익산역)이 함께 있었다.

 


익산뉴스넷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