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최종편집: 2018년 07월 22일
 

정치

행정

경제

사회

교육

문화/연예

건강/스포츠

포커스

인물

6차산업

여성

시의회

사건/사고

 

 

 

중국어선 충돌사고, 직접 조사 시간 소요

  

2016-10-10 07:22:15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국민안전처는 9일자 연합뉴스의 <中어선 충돌공격에 고속단정 침몰, 사건 은폐 의혹> 제하 기사 관련 “정확한 사실확인을 위한 영상분석 및 피의 중국어선 특정 등 조사가 필요해 3005함을 인천서 전용부두에 입항, 해상특수기동대 경찰관 및 영상자료 분석 등 직접 조사하는데 장시간 소요됐다”고 밝혔다.

참고로 3005함은 8일 오전 10시에 입항(사고 발생 19시간 소요)했다. 

또 사고사실 확인 후 피의 중국어선을 특정하고 중국해경국과의 조사 공조, 중국총영사 초치 등 추후 계획 등의 내용을 포함해 8일 22시 30분경 자료를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사고는 지난 7일 오후 3시 8분께 소청도 남서방 76km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인천해경 3005함 경비정 소속 4.5t급 고속단정 1척을 100톤급 중국어선이 고의로 들이받아 침몰하는 사건이었다.

연합뉴스는 이날 해경 사고 당일 비공개했고 언론보도 뒤 31시간 만에 공개했으며 해경 관계자는 안전처 윗선이 통제, 절대 안된다고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안전처는 기사내용의 해경 관계자의 발언과 관련한 내용은 사실 무근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안전처는 사고이후 현장 영상을 분석해 7일 혐의선박으로 추정되는 선박(노영어 000)을 전국에 수배했으며 8일 3005함 입항과 동시에 관련 영상 및 사고 당시 상황을 확인했고 현장 동영상 일체를 국과수에 영상분석을 의뢰해 혐의 어선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 도주선박 검거 및 단속활동 강화를 위해 8일부터 기동전단(대형함정 4척, 특공대 2, 헬기 1)을 구성, 서해 특정해역 및 중부본부 허가수역에서 단속활동을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9일 주한 중국대사관 부총영사를 중부본부 소환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혐의어선 수배 및 재발방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안전처는 향후 우리 해역을 침범해 불법조업 행위는 물론 정당한 공무집행을 수행하는 경찰관에게 위협을 가하는 중국어선에 대해 강력히 단속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익산뉴스넷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