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최종편집: 2018년 11월 16일
 

정치

행정

경제

사회

교육

문화/연예

건강/스포츠

포커스

인물

6차산업

여성

시의회

사건/사고

 

 

 

익산시 남부권노인종합복지관 직원과 영양사,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 구해

  

2018-01-24 13:40:37

 

- 쓰러진 할아버지에 응급처치로 골든타임 확보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익산시(시장 정헌율)가 직영하는 남부권노인종합복지관 직원 신혜선(42) 씨와 영양사 국현근(29) 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노인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지난 1191330분경 신 씨와 국 씨는 남부권노인종합복지관 바둑·장기실에서 장기를 두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호흡이 없다는 주위 할아버지들의 말씀을 듣고 쏜살같이 달려갔다.

당시 이 모 할아버지(80)는 의식이 없었으며, 낯빛은 매우 좋지 않았고 심정지 상태였다.
 
다급한 상황임을 직감한 두 직원은 침착하면서도 빠르게 응급처치를 시작했다. 먼저 신 씨는 할아버지의 몸을 눕힌 후 119구급대에 전화를 걸어 환자의 상태를 정확히 설명하고 국 씨는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두 직원의 지속적인 심폐소생술로 의식을 되찾은 할아버지는 119구급대에 인계돼 인근병원으로 이송됐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119구급대원은 두 직원의 빠른 판단과 응급처치로 환자의 골든타임을 확보해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할아버지 가족들은 신속한 응급처치로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도움을 주신 직원들께 감사하다고 연신 고마움을 표시했다.
 
두 직원은 쓰러져 있는 분을 보고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한 것뿐이다. 무엇보다도 할아버지가 의식을 되찾아 다행이다. 평소 노인복지관을 이용하시는 어르신들이 우리 부모님이라 생각하고 있었기 때문에 반사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실시 한 것 같다. 또 이러한 일이 발생해도 언제든지 주저 없이 나설 것이라고 말하며 환하게 웃었다.

익산뉴스넷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