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최종편집: 2018년 09월 24일
 

정치

행정

경제

사회

교육

문화/연예

건강/스포츠

포커스

인물

6차산업

여성

시의회

사건/사고

 

 

 

익산시, 국내복귀기업 유치 ‘물꼬’

  

2017-12-19 13:30:38

 

㈜하이주얼, 익산 제3산단 패션단지 임대형공장 투자협약

 

국내복귀 관심 1개 기업, 익산방문 동행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익산시(시장 정헌율)는 12월 19일 ㈜하이주얼과 익산 제3일반산단 패션단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오전 익산시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정헌율 익산시장, 방상명, 한상규 ㈜하이주얼 공동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하이주얼은 익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제3일반산업단지 내 패션단지에 임대형 공장이 준공되는 7월정도 입주할 계획이며, 약 5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이 기대된다.

  현재 청도에 소재한 ㈜하이주얼은 2001년 창립하여, 제이크루(J.crew), 메이시스(Macy’s) 등 중고가 이상의 해외 유명 브랜드 제품 및 백화점에 목걸이, 팔찌, 귀걸이 등 패션 주얼리 제품을 OEM방식으로 수출하고 있으며, 연간 수출액은 2016년 기준 180억에 달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익산시로 이전을 결정해 준 ㈜하이주얼에 감사드린다. 익산시가 내년도 새롭게 추진하는 제3산단 임대형공장 건립으로 해외진출 기업의 국내 신규투자 부담이 크게 완화되었다”며 “앞으로도 익산 이전기업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행정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투자협약식에는 청도소재 국내복귀 관심기업인 L.K주얼리 김영남 대표가 참석해 연이은 국내복귀기업 유치로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또한 현재 ㈜하이주얼 방상명 대표는 재중국한국공예품협회장직을 맡고 있어 추후 청도 기업의 국내복귀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익산뉴스넷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