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센터
 
 
  최종편집: 2018년 09월 24일
 

정치

행정

경제

사회

교육

문화/연예

건강/스포츠

포커스

인물

6차산업

여성

시의회

사건/사고

 

 

 

익산시, 중동지역 여행 후 발열증상자 즉시 신고 요청

  

2018-09-14 17:22:44

 

 

(+)글자크게 | (-)글자작게

  익산시보건소는(소장 김재광) 메르스 관리를 철저히 하여 추가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특히 시민들에게 중동지역 방문 시(바레인, 이라크. 이란, 이스라엘, 요르단, 쿠웨이트, 레바논, 오만,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 시리아, 아랍에미리트, 예멘)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고 여행 중 농장방문 자제, 낙타 접촉 및 익히지 않은 낙타고기와 생낙타유 섭취 금지, 진료 목적 이외의 현지 의료기관 방문 자제 등 메르스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해외여행 후 입국 시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는 등 검역에 협조하고, 귀국 2주 이내 발열, 기침, 숨 가쁨 등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말고 1339 또는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해외여행 후 증상이 있는 경우 의료기관 직접 방문을 자제하고 자택에서 보건소로 신고하여 접촉자를 최대한 줄여줄 것과 의료기관 종사자는 호흡기 질환자 내원 시 내국인은 DUR을 통해, 외국인은 문진 등을 통해 중동 여행력을 확인하고 메르스 환자로 의심될 경우 즉시 마스크를 지급하여 다른 환자들과 섞이지 않도록 조치하고 보건소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메르스, 인플루엔자 등 호흡기 감염예방을 위해서는 평상시 또한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며 “평소에도 기침이나 재채기를 할 경우에는 화장지나 손수건으로 입과 코를 가려줄 것”을 당부했다.


익산뉴스넷 (copyright)


 -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